안성시/3.1운동기념관, 모범 국가보훈 대외유공 대통령표창 수상

독립운동 기념관으로는 최초

정진태기자 | 입력 : 2022-07-01

 

안성3.1운동기념관 대통령표창 수상


[뉴스줌=정진태기자] 안성3.1운동기념관이 2022년 호국보훈의 달 정부포상에서 모범 국가보훈 대외유공 대통령표창을 수상했다. 7월 1일 열린 안성시 ‘7월 혁신·소통의 날 행사’에서 김보라 안성시장이 안성3.1운동기념관 담당부서장인 권호웅 문화예술사업소장에게 표창을 전수했다.

정부는 매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와 사회에 헌신한 모범 국가보훈대상자와 대외유공 인사에게 포상을 수여하고 있다. 지난 6월 27일 한덕수 국민총리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각 보훈단체장과 수상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정부 포상식에 임병주 안성시 부시장이 기관대표로 참석해 표창장과 수치(綏幟)를 수여받았다.

올해는 모범 국가보훈대상자 22명과 대외유공 인사 5명 등 총 27명이 훈·포장, 대통령·국무총리 표창을 수여받았다. 이번 포상자 중 안성3.1운동기념관이 유일한 기관단체였으며, 독립운동 기념관으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대통령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안성3.1운동기념관은 전국 3대 실력항쟁지이자 2일간의 해방의 역사를 이뤄낸 안성의 만세운동을 기억·기념하기 위해 지난 2001년 개관한 독립운동 기념관(현충시설)으로, 다양한 주제의 전시와 시민 및 청소년 대상 체험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있으며 독립운동 학술사업과 각종 문화행사 등을 활발하게 개최하고 있다.

특히 △독립운동가 발굴(경기도 최다 328명, 미서훈 35명 포상) △독립운동사 연구 확대(안성지역 자료 수집 및 사적지 조사 등) △국내외 기관 등과 교류 협력 강화(국내외 항일·독립운동 관련 10개 기관) △국가보훈처 협업 사업 적극 추진 등 보훈문화 활동에 기여한 공로를 이번에 인정받았다.

안성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2013년 안성시가 직영한 후 괄목할만한 성과와 다방면으로 활동해온 안성3.1운동기념관의 공로를 정부가 인정한 것이지만, 그동안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꾸준히 관심을 가져준 시민 및 청소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하며 시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안성3.1운동기념관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국가보훈처와의 업무협약 체결을 성사시키고, 전국 최초 미전수 훈장 특별전 개최, 교육부 교육기부(진로체험) 인증기관 선정과 이번 대통령표창 수상 등 잇따른 쾌거를 이루고 있는 안성3.1운동기념관의 대내외적 위상과 역할이 최근 강화되고 있어, 향후 다양한 영역에서의 귀추가 주목된다.

안성3.1운동기념관은 이날 수상의 기쁨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표창장과 수치를 전시관 로비에 전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