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월 2일 '아파트 리모델링 안전성' 주제 토론회 개최

리모델링 제도․안전성 등에 대한 전문가, 업계 관계자, 시민 논의의 장

정진태기자 | 입력 : 2022-12-01

▲ '공동주택 리모델링 공개 토론회' 포스터


[뉴스줌=정진태기자] 최근 서울 시내 노후한 아파트 단지가 늘면서 '공동주택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건축물 리모델링 제도와 안전성에 대한 이슈 또한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 업계 종사자가 모여 다각적 논의를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시는 12.2일 14~16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4층 강당(중구 서소문로 117)에서 '공동주택 리모델링 안전성에 관한 공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특히 최근에 서울 시내에 노후한 공동주택이 늘면서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동시에 리모델링의 안전성이나 건물 구조적 영향에 대한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전문가, 업계 종사자, 리모델링에 관심을 가진 시민이 모여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2001년 도입된 '공동주택 리모델링 제도'는 기존 아파트에서 내력벽, 기둥, 슬래브(바닥판) 등 주요 구조체를 제외한 대부분을 철거한 후 다시 짓는 방식으로, 수직 또는 수평 증축이 허용되는 형태로 꾸준히 완화되어 왔다.

그런 반면 건축물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 목소리 또한 꾸준히 있어온 만큼 서울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과 입장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건축물 수명을 연장시키면서도 주거만족도를 합리적으로 높일 수 있는 '공동주택 리모델링'의 장점은 살리되 그간 제기됐던 우려점 등은 개선하는 한편 리모델링을 고려 중이지만 안전 등이 염려돼 망설였던 시민들에게는 안전성 확보방안에 대해서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 토론회는 2일 14시부터 열리며, 공동주택 리모델링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그동안 서울시, 업계가 고민해 왔던 제도와 문제를 각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시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날 논의되는 여러 고민과 논의가 앞으로 효율적이고 안전한 공동주택 리모델링 제도를 완성해 가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