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서호연 시의원, 캐나다 한인 정치인과 서울디지털산업단지(구로 G밸리) 현장 견학 !

캐나다 코퀴틀람 지역 디지털단지 형성 준비를 위한 견학 요청

정진태기자 | 입력 : 2022-08-30

▲ 8월26일 서울디지털산업단지 G타워 방문‧견학 중인 서호연 의원(오른쪽부터 두 번째 서호연 의원, 첫 번째 션 리) [사진제공=서호연의원실]


[뉴스줌=정진태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서호연 의원(국민의힘, 구로3)은 지난 26일 오전 11시 캐나다 코퀴틀람 시의원 후보인 션 리(Sean Lee, 이제우)와 서울 유일의 국가산업단지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G밸리)를 방문했다.

G밸리 견학은 세계한인정치인포럼 참석차 서울에 방문한 캐나다 정치인 션 리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션 리는 캐나다 코퀴틀람에도 디지털단지 형성을 준비하고 있어 서울에서 대표사례로 꼽히는 구로구 G밸리를 꼭 둘러보고 싶다고 요청이유를 밝혔다.

이날 견학은 서호연, 서상열 시의원을 비롯해 김철수, 홍용민, 전미숙 구로구의원, 이호성 구로구상공회장, 차광선 민주평통구로협의회장이 함께 했으며, G타워 넷마블,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박물관 순으로 견학이 진행됐다.

G밸리는 옛 구로공단이 있던 곳으로 현재는 수많은 지식산업센터가 조성되면서 벤처기업, 디지털 관련 IT기업,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타트업 등 지식서비스산업기반의 회사들이 그 자리를 채우고 있다.

션 리는 특히 IT산업과 의료산업 분야에 깊은 관심을 표하면서, 캐나다 경제인들과 교류‧협력을 통해 양국 지역의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호연 의원은 “캐나다에서 활동하면서 국위선양하고 있는 한인 정치인으로서 우리 시의 자랑인 G밸리를 찾아주셔서 매우 고맙다.” 고 하면서, “앞으로 캐나다 코퀴틀람과 G밸리 경제인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이를 계기로 양국이 더욱 친선 및 우호적 관계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