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민주)전대출마 숙고 이재명 출마엔 반대

정진태 | 입력 : 2022-07-02

 박지현(민주.前비대위원장)


 [뉴스줌=정진태기자] 2022년7월1일 박지현 前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다음 달 열리는 전당대회에 불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자신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서는 “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공유 파티’ 행사에 참석했다. 민주당의 6·1 지방선거 패배 여파로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일반 당원이 된 박 전 위원장은 방문신청서를 작성해 방문증을 발급받아 의원회관에 들어갔다.

박 전 위원장은 행사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이 의원이 출마하면 결국 또 민생 이슈가 실종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저쪽(국민의힘)에서 보복하면 우리는 이를 방어하기 바쁠 것 같다”며 “이런 그림들이 그려지기 때문에 우리 당 의원님들이 우려하시는 것처럼 저도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같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했다.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전임 지도부가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저도 지도부로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느끼지만, (선거 당시 제게) 권한이 주어졌는지는 분명한 의문이 있다”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저를 포함한 전임 지도부보다는 다른 요인이 (선거 패배에) 더 많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있다”며 “일주일 내에 결단을 내리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이어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까지) 포함해 숙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이 의원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정치권으로 영입한 인사다. 박 전 위원장은 자신이 비대위원장직을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이재명 의원이 전화를 주시고 거의 1시간 정도 말씀을 하셔서 거절할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위원장은 사퇴 후 어떻게 지냈느냐는 질문에는 “잘 쉬었다”라며 “그냥 집에서 책도 읽고 여행도 다녀오고 했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