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순 前 경제부총리 23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향년 94세.

정진태 | 입력 : 2022-06-24

 


[뉴스줌=정진태기자] 2022년6월23일 조순 前총리가 별세하였다. 유족들은 조 전 부총리가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강원 강릉시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기고와 서울대를 나와 6·25 당시 육군 통역 장교와 육군사관학교 교관 등으로 군에 복무했다. 종전 후 도미, 버클리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고 1968년부터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1988년 노태우 정부 들어 경제기획원 장관 겸 경제부총리로 임명됐다. 1992~93년에는 한국은행 총재를 지냈다. 1995년 지방선거에서 초대 민선 서울시장으로 당선되며 정치에 입문했다. 1997년 민주당의 총재와 대선주자, 한나라당 총재와 명예총재 등을 거치며 화려한 정계 생활을 보냈다. 지난 2000년 당시 이끌런 민주국민당 당수에서 평당원으로 돌아가면서 정치 일선에서 퇴장했다. 이후 서울대·명지대 명예교수와 대통령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한반도선진화재단 고문 등을 맡으며 원로 노릇을 해왔다.

유족으로 강원랜드 대표를 지낸 장남 기송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이며 발인은 25일 오전이다. 장지는 강릉 선영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