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 김만배·남욱 구속기간 연장

이영민 | 입력 : 2022-05-20

 



[뉴스줌=이영민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심리 중인 법원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의 구속 기간을 연장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를 받는 김 씨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남 변호사에 대해 각각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법원은 이들이 풀려날 경우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원의 결정으로 두 사람은 1심 선고 전까지 최대 6개월 더 구속된 채 재판을 받게 됐습니다.

앞서 김 씨와 남 변호사는 지난해 11월 22일 구속돼 오는 21일 구속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