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기자와의 전화통화 내용

정진태 | 입력 : 2022-01-17

 

 이미지컷


[뉴스줌=정진태기자] 2022년1월16일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기자와의 전화통화 내용이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통해 16일 일부 공개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의 대화가 담긴 통화 내용은 취재원과 기자가 정상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대화의 범주를 뛰어 넘은 수준이었다.이 기자는 김 씨가 대표인 코바나컨텐츠에서 강의를 수행했으며 강의료로 105만 원을 받았다고 '스트레이트'는 밝혔다. 또한 이 씨가 캠프로 가면 얼마를 받을 수 있냐고 묻자 김 씨는 "명수가 하는 만큼 줘야지. 잘 하면 1억 원도 줄 수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경선 당시에도 두 사람의 대화는 이어졌다. 김 씨는 윤 후보의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을 겨냥해 "우리 동생(이 기자)이 내일 한번 홍준표한테 날카로운 질문 좀 잘해봐"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어 김종인 전 선거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결정된 12월 3일 통화에서 김 씨는 "원래 그 양반이 오고 싶어 했다. 왜 안 오고 싶겠어? 여기가 자기 그건데.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이 사욕에 따라 합류를 결정했다는 취지로 말했다.

 

김 씨는 한편 "남편을 키운 건 문재인 정권"이라며 윤 후보가 대선후보가 된 배경 대한 자신의 주장도 거칠게 쏟아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빨리 끝내야 하는데 계속 키워서 검찰과 싸움이 된 것"이라며 "유튜브나 유시민(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계속 키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진보가 아니라 보수다. 바보같은 것들이 진보와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진보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 "이명수 기자에게 캠프 자리를 알아봐주겠다는 말은 이 기자가 먼저 지금 일을 그만둔다고 해서 도와주겠다는 원론적 수준의 얘기"라고 해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multi eng japan china